아우디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정부가 국내에서 판매된 아우디·폴크스바겐 차량 가운데 70여개 차종에 대해 판매정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공식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내부에서는 "국내에서 사실상 폭스바겐을 퇴출하려는 수순에 접어든 것 같다"는 우려 섞인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환경부는 폴크스바겐 배기가스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협조 요청을 해옴에 따라 2007년부터 국내에서 판매된 아우디·폴크스바겐 디젤·휘발유 차량 가운데 70여개 차종에 대해 판매정지, 인증취소 등 행정처분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같은 행정처분은 다음주께 내려질 것으로 전해졌다.

아우디폴크스바겐그룹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 방침에 대한 회사 측 입장을 묻는 말에 "아직 정부로부터 공식 통보가 온 것이 없다. 환경부의 공식 공문을 받아봐야 한다"며 관련 언급을 일절 삼갔다.

이 관계자는 "독일 본사에서도 이런 내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며 "본사에서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