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명과학과 한국로슈는 만성신장질환 빈혈치료제 '미쎄라'에 대한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미쎄라는 만성 신장질환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빈혈을 치료하기 위한 제품이다.

미쎄라 프리필드 주는 기존 제품에 비해 약 134시간의 긴 반감기를 가져, 월 1회 투여가 가능하다. 또 투석 환자 및 투석 전 만성신부전 환자 모두에게 헤모글로빈 수치를 안정적으로 교정 및 유지할 수 있게 한다.

LG생명과학 관계자는 "LG의 주력 분야인 신장내과분야에서 에스포젠 네스티칼 등 기존 치료약과의 제품 패키지화로 보다 전문화되고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의 판촉과 유통은 올해부터 LG생명과학이 의원 영역을 담당하고, 한국로슈가 종합병원 영역을 담당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