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사드, 제3국 겨냥하거나 안보이익 침해 안해"

입력 2016-07-11 11:03 수정 2016-07-11 11:03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이미 수차례 밝혔듯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 이외의 어떤 제3국을 겨냥하거나 제3국의 안보 이익을 침해하지 않고, 또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국민과 국가를 지켜야할 의무가 있고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우리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한 순수한 방어목적의 조치를 취하는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 "북한은 금년 새해 벽두부터 4차 핵실험을 하고 2월에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데 이어 지난 6월말에 무수단 미사일, 지난 주말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또다시 발사해서 끊임없이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그리고 그 핵과 미사일을 우리 대한민국을 향해 사용하겠다고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이 날로 증대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대한민국의 미래와 우리 국민의 생존이 걸려있는 아주 중요한 절체절명의 문제"라면서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인데 이런 위협을 방치하는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우리 영토에 투하되어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방치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또 사드 배치 부지와 관련, "군사적 효율성 보장과 더불어 지역 주민이 전자파에 영향을 포함한 문제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