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 "민중은 '개·돼지' 발언" … 이준식 교육부장관 사과

입력 2016-07-11 11:00 수정 2016-07-11 11:00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1일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의 '민중은 개·돼지'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준식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에서 발표한 사과문에서 "어떤 상황과 이유에서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고 이 점에 대해선 어떠한 변명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어 "보고를 받은 뒤 즉시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감사관에게 사건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도록 지시했다" 며 "중징계를 포함해 조사결과에 상응하는 엄중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준식 부총리는 "소속 직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의 마음에 큰 상처를 드리게 돼 참담한 심정" 이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직원들이 올바른 가치관과 공직자로서의 사명의식을 갖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