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1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국내 배치 결정과 관련해 "현 시점에서 한미 동맹(체제)에서 가장 전략적이고 가장 주권적인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북한 핵 문제는 가장 전략적이고 주권적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한미 동맹의 강화로 핵우산을 확보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사드 배치는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한 중대한 결단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을 저지하는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비대위원도 "우리의 생사가 달린 문제를 마치 미국을 선택할지, 중국을 선택할지의 외교 문제로 끌고 가는 것은 매우 잘못된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사드 괴담이나 '남·남 갈등'을 유발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로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비대위원은 중국의 반발과 관련해 "중국도 우리 정부의 안보 선택과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우리 집에 들어올지도 모를 도둑을 막으려고 우리 집 대문 앞만 촬영하는 CCTV를 촬영하는데 왜 옆집 동의가 필요하냐"고 일갈했다.

또 "중국이 무조건 우리의 사드 배치가 안 된다는 논리는 또 다른 중국의 패권주의"라며 "대한민국이 대한민국 국민을 지키려고 내린 결정을 비판할 권리는 어느 나라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