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18,0001,750 -8.86%)은 간경변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엘씨'의 임상2상 결과가 성공적이라고 11일 밝혔다.

파미셀은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을 포함한 11개 대학 및 종합병원에서 2012년 11월부터 셀그램-LC에 대한 임상2상을 진행해 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간학회 공식학회지 '헤파톨로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의 백순구 교수는 "총 72명의 알코올성 간경변증 환자를 대상으로 대조군(치료없이 보전적 치료만 시행), 줄기세포 1회 투여군, 줄기세포 2회 투여군으로 무작위 배정해 치료 전과 후 치료효과를 판정했다"며 "결과는 대조군에 비해 1회 또는 2회 투여군에서 조직학적 호전을 명백히 보였고, 간기능 역시 상당한 개선을 보였다"고 말했다.

진행성 간경변증은 간이식 이외에는 해법이 없는 난치성 질환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자가골수유래 중간엽줄기세포가 간경변증을 위한 치료법임을 입증하는 상당히 의미있는 결과"라며 "긍정적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 미국 임상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