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동원 홍보비리 의혹'에 당혹…"필요한 모든 조치할 것"

입력 2016-07-11 10:00 수정 2016-07-11 10:00
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20대 총선 홍보 업무를 총괄했던 조동원 전 홍보본부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 "이유를 불문하고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전체회의에서 "결코 나의 사태와 남의 사태가 따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이번 사안은 단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고 면밀히 조사돼 그 진상이 분명히 밝혀져야 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돼야 한다"면서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모든 진상이 명백히 밝혀지게 함은 물론 당 자체조사단에서 이미 조사에 착수한 만큼 그 결과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치와 제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