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 출시…2110만~2310만원

입력 2016-07-11 09:42 수정 2016-07-11 10:26

쌍용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을 추가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의 파워트레인은 티볼리 가솔린 모델과 공유한다. e-XGi160 가솔린 엔진과 아이신사의 6단 자동변속기로 최대출력 126마력, 최대토크 16.0kg·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0.8km/L다.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의 판매가격은 IX 2110만원, RX 2310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AX(M/T) 1985만원, AX(A/T) 2145만원, IX 2295만원, RX 2495만원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는 다양한 라인업으로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해 왔다"며 "이번 티볼리 에어 가솔린 모델 추가 투입을 통해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