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규제 풀린 '갤럭시S6·S6엣지'…공짜도 가능?

입력 2016-07-11 08:27 수정 2016-07-11 08:27
삼성전자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가 10일 단말기 유통법 지원금 상한 규제에서 벗어났다.
앞으로 소비자는 각 통신사와 제조사의 마케팅을 통해 갤럭시S6나 갤럭시S6엣지를 공짜로 살 수도 있을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4월10일 출시한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가 출시한 지 15개월이 지나면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정한 지원금 상한 33만원의 제한을 받지 않게 됐다.

따라서 10일부터 휴대폰 제조사와 이동통신사는 두 제품에 대해 33만원 이상의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동통신사는 모든 단말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1주일 단위로 고시하고 있으며 상한은 33만원이다. 하지만 출시한 지 15개월이 지난 스마트폰은 상한 적용 대상이 아니다.

지원금은 비율은 공개되지 않지만 이동통신사와 제조사가 분담해 마련한다. 구형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재고처리 차원에서 지원금을 올리는 게 일반적이라고 업계는 설명했다.

한편, LG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G4도 이달 28일 지원금 상한제 제외 모델이 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