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이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역대 메이저(월드컵·유로)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포르투갈은 11일(한국시간)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유로 2016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4분 터진 에데르의 결승골에 힘입어 프랑스를 1-0으로 꺾고 앙리 들로네컵(우승 트로피)을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 2700만 유로(약 350억 원)를 거머쥔 포르투갈은 역대 월드컵과 유로 대회를 통틀어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2004년 자국에서 열린 유로에서 차지한 준우승이 지금까지 최고 성적이었다.

포르투갈은 또 1975년 이후 프랑스에 10연패를 당했으나 41년 만에 프랑스를 물리치며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프랑스는 홈에서 열린 대회에서 포르투갈에 덜미가 잡혀 1984년과 2000년 이후 16년 만에 노렸던 세 번째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포르투갈은 이날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반 25분 만에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나가며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전·후반 90분을 0-0으로 마친 뒤 연장 후반 4분 에데르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