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드 배치 놓고 여야 공방 예상 … 한민구 국방부장관 현안 보고

입력 2016-07-11 06:21 수정 2016-07-11 06:21
국회 국방위원회는 11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한민구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와 관련한 현안보고를 받는다.

새누리당은 한미의 사드배치 결정이 시의적절하다며 환영하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정책결정 과정에 충분한 의견 수렴이 없었다고 반발해 여야간 공방이 예상된다.

정부가 단수로 압축한 사드 배치 지역이 아직 공개하지 않아 이에 대한 질의도 잇따를 전망이다. 현재 사드배치 지역 후보군으로는 경기 평택과 오산, 충북 음성, 경북 칠곡, 강원도 원주, 전북 군산 등이 거론되고 있다.

외교통일위원회도 이날 외교부·통일부의 2015회계연도 결산안 및 예비비 지출 승인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사드 배치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