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남부지방에 강한 비가 내리고 중부지방에는 '찜통더위'가 예상된다.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남해안과 제주도에서 비(강수확률 60∼90%)가 오다가 오후에 충청도와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오늘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서, 12일은 전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며 "12일까지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어 비 피해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5시부터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전라도(남해안 제외), 경남(남해안 제외), 충청도 20∼70mm, 서울, 경기도, 강원도, 경북 5∼40mm다.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는 폭염특보가 발효중이다. 강한 햇빛으로 인해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25도를 가리키고 있다. 인천 23.3도, 춘천 22.6도, 대전 24.0도, 광주 25.4도, 대구 23.6도 등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0도, 춘천 33도, 대전 30도, 광주 28도, 대구 27도 등이다.

기상청은 "이날 비가 오는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더위가 해소되겠고 12일은 전국에 비가 오면서 낮 기온이 평년과 비슷해지겠다"고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2.0∼4.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수도권, 충남, 경북은 오존 농도 '나쁨', 그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