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사진)은 10일 “총선 패배 이후 새누리당의 자금 여력이 좋지 않은 상태”라며 “19대 국회 대비 의석수가 감소하면서 7억원 이상 국고보조금이 감소해 전당대회도 긴축해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총장은 이날 “총선을 거치면서 당비를 내는 책임당원 수도 감소해 당비 수입이 줄었다”고 했다. 박 총장은 “3억5000만원 정도 들던 전당대회 무대 준비 비용도 1억5000만원 이하로 절감할 것을 지시했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