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0일 교육부를 포함한 일부 고위 공직자의 막말 논란에 대해 “해당 공직자들을 직접 조사하고 중징계를 포함해 상응하는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아무리 사석이라고 하지만 주권자인 국민을 욕보이는 믿기 어려운 공직자들의 언사에 충격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정부는 고위 공직자의 헌법관, 공직 가치관에 대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며 “공직자의 언행은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한 고위 공무원은 사석에서 “민중은 개, 돼지다” 등의 발언을 한 게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