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몰고 온 더운 공기 탓
12일께 비…더위 한풀 꺾일 듯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졌다. 이번 더위는 태풍 네파탁의 영향을 받아 이번주 누그러질 전망이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이 33도, 대구가 34도까지 올라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었다. 불볕더위는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경기 하남시는 36.3도까지 치솟았고 경기 광주시는 36.2도, 안성시는 35.7도를 기록했다. 9일에도 전국 곳곳의 한낮 최고 기온이 32도를 넘기며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9~10일 강원 강릉에서는 올 들어 처음으로 아침 최저 기온이 25도를 넘는 열대야가 나타났다. 강릉의 열대야는 지난해(7월26일)보다 17일 일찍 발생했다.

이 같은 폭염은 태풍 네파탁이 중국 쪽으로 이동하면서 따뜻한 공기를 몰고 왔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네파탁이 중국 푸저우 서쪽 250㎞ 부근으로 올라오면서 따뜻한 공기를 한반도로 밀어냈다”며 “햇빛이 공기와 지표면을 더 뜨겁게 달구면서 기온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번 더위는 우리나라가 네파탁의 영향권 아래 들어가면서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가 내렸고 12일에는 중부지방에도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집중호우가 오겠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