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로 만든 바다

입력 2016-07-10 17:09 수정 2016-07-11 01:47

지면 지면정보

2016-07-11A13면

세계 20개 나라에서 온 3200여명이 바다를 상징하는 푸른색을 알몸에 칠한 채 9일(현지시간) 영국 중부 해안도시 헐의 페렌스아트갤러리 앞에 앉아 있다. 이 퍼포먼스는 ‘헐의 바다’란 제목으로 미국 사진작가 스펜서 튜닉이 기획하고 촬영했다.

헐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