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구 롯데홈쇼핑 대표, 피의자 소환 예정

입력 2016-07-10 17:01 수정 2016-07-10 17:01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10시 강현구(56) 대표이사 사장을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조사한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이 지난달 10일 그룹 차원의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롯데그룹 수사에 착수했다. 현직 계열사 사장을 피의자로 공개 소환하는 것은 처음이다.

강 대표는 작년 롯데홈쇼핑의 재승인 심사 때 부정한 방법으로 재승인 허가를 취득한 혐의(방송법 위반)를 받고 있다.

앞서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2014년 3∼6월 홈쇼핑 론칭이나 황금시간대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