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거미가 송중기에게 선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요즘 드라마 OST를 많이 불렀다"며 "'태양의 후예' OST도 불렀다. 드라마 콘서트에도 다녀왔는데, 송중기 씨가 명품백을 선물로 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거미는 "송중기 씨랑 대화를 한 건 처음이었다"며 "정말 좋았다"고 들뜬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거미는 '태양의 후예' OST '유 어 마이 에브리싱(You Are My Everything)'으로 극에 감미로움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