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다" 전국 해수욕장 피서 인파

입력 2016-07-10 14:37 수정 2016-07-10 14:37
30도를 웃도는 폭염에 피서 인파가 전국 해수욕장으로 몰렸다.

이달 들어 장마가 지나고 날씨가 크게 더워진 데다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부산 해운대, 강릉 경포해수욕장 등에 피서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불볕더위를 피해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은 물놀이를 즐기거나 각종 볼거리를 즐기며 더위를 식혔다. 인근 상권도 들썩이고 있다.

지난 9일 해운대해수욕장에 12여만명의 인파가 몰린 것을 비롯해 경포 등 동해안 해수욕장들에도 10일 8만~9만명의 피서객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 92개 해수욕장의 경우 지난 8일 개장 후 사흘간 20만명 가까이 방문한 셈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