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양육 부담에 출산 안한다…소득·나이도 영향"

입력 2016-07-10 13:59 수정 2016-07-10 13:59
기혼여성들이 출산을 망설이는 데는 자녀양육 부담이 크며 소득 수준과 초혼 연령도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밝힌 '2015 출산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혼여성 10명 중 6명(62.4%)은 "자녀가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명 중 1명(21.8%)은 자녀 교육비 부담 때문에 아이를 더 낳지 않기로 했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2015년 8~10월 결혼한 15~49세 여성 1만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젊은 나이의 기혼여성일수록 생각하는 자녀양육 책임 기간도 짧아졌다. 고교 졸업 때까지 자녀양육을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비율이 45~49세는 5.5%인 반면 25~29세는 17.2%, 25세 미만은 28.8% 등으로 껑충 뛰었다.

아기를 추가로 낳지 않는 이유로는 자녀 교육비 부담 외에도 '계획한 만큼 애를 낳거나 남들과 자녀수가 비슷해서'(21.7%), '나이가 많아서'(20.8%), '자녀 양육비 부담'(12.4%) 등을 들었다. 연령별 출산 중단 이유에는 차이가 있었다. 20대는 자녀 양육비, 30대는 자녀 교육비 부담을 첫 손에 꼽았다.

기혼여성은 소득수준이 높아질수록, 초혼연령이 낮을수록 평균 출생아수가 많았다.

2015년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427만원) 기준으로 가구소득이 평균의 60% 미만은 출생아 수가 1.65명인 반면 가구소득이 평균의 120~140% 미만은 출생아 수가 1.79명이었다.

또 초혼 연령별 평균 출생아수는 25세 미만이 2.04명, 25~29세 1.76명, 30~34세 1.33명, 35세 이상 0.8명 순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