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범죄와의 전쟁'을 선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대선 승리 이후 2개월 만에 100명 이상의 마약 매매 용의자가 사살됐다. 마약 소탕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지만, 경찰이 범죄 용의자를 즉결 처형해 사법체계를 무력화하고 인권을 침해한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이 올 5월 9일 치러진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 이달 7일까지 최소 103명의 마약 용의자가 단속에 나선 경찰의 총에 맞아 죽었다.
일간 인콰이어러넷은 자경단에 의해 사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마약 용의자까지 포함하면 사망자가 119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 중 72명은 지난달 30일 두테르테대통령의 취임 이후 사살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당선 직후 "마약상을 죽여도 좋다"며 포상금까지 내걸고 경찰의 강력한 단속을 주문한 결과다.

하지만 두테르테식 범죄 척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무료법률지원단체를 이끄는 호세 마누엘 디오크노 인권변호사는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핵폭발과 같은 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진정 우리는 총을 가진 사람에게 누가 범죄자인지 판단하고 죽일 수 있는 권한을 주기를 원하느냐"며 "두테르테 대통령이 죽어 마땅한 사람은 죽여도 좋다는 군중심리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