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5선 정병국 의원(경기 여주·양평)이 10일 '8·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경기도 양평 출신의 정 의원은 김영삼 정부에서 청와대 제2부속실장을 지냈다. 16대 국회에서 원내로 입성한 뒤 지난 4·13 총선까지 내리 5선에 성공했다.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의 멤버로 옛 한나라당 소장파 그룹을 이끈 데 이어 이명박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냈다. 지난 대선에서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정병국 의원의 당 대표 출마 선언은 비박계 김용태 의원과 친박계 이주영·이정현 의원에 이어 4번째다.

정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갑질의 시대를 끝내고 국민이 강한 수평의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 면서 "새누리당의 오만한 갑질부터 없애야만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특히 지난 4·13 총선 참패 이후에도 새누리당이 달라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 뒤 "새누리당이 살려면 민심을 전면적으로 수용해야 한다" 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무조건 항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병국 의원은 당권 도전을 위한 3대 공약으로 ▲당의 수평적 민주주의와 현장정치 ▲수평적 경제민주화 ▲개헌논의 시작 등을 제시했다. 그는 "국회직은 국회의원이, 당직은 당원들이 주도적으로 맡아 이끌도록 하고, 중앙당 중심 정치가 아닌 시도당 활성화를 위해 매주 시도당에서 현장 당정회의를 열겠다"면서 "공천시스템 혁신으로 갑질 계파정치, 패권정치의 싹을 자르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 "대기업·노동시장 개혁의 여야간 빅딜을 이끌어내고, 모든 국민이 함께 행복한 수평적 경제민주화를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가 되면 국회에 여야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경제개혁위원회'를 설치해 양대 개혁을 초당파적으로 실현하겠다"고 역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