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은 부양자가 3대 질병(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으로 진단받으면 각각 최고 6000만원을 보장해주는 ‘KB아이좋은자녀보험’을 지난 7일부터 판매하고 있다.

KB아이좋은자녀보험은 부양자에게 질병·상해·사망이 발생하거나 80% 이상 후유장해가 일어났을 때, 또는 3대 질병으로 진단받으면 생활지원금 및 교육지원금을 지급하는 부양자 담보와 기존 자녀보험과 비슷한 자녀 담보로 구성돼 있다.

자녀 출생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선천성 질환에 따른 수술·입원, 저체중아 출생으로 인한 입원, 상해흉터복원수술 및 시청각·후각특정질환 수술 등을 다양하게 보장한다.

부양자의 상해와 질병 사고에 따른 보장을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보장 기간은 자녀들이 경제적으로 독립하는 30세까지로 설정했다. 4세 자녀를 양육하는 30세 주부의 경우 3만원 수준의 월납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