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수단 대통령-부통령 경호대간 총격전…150명 이상 사망

입력 2016-07-10 09:24 수정 2016-07-10 09:24
남수단의 대통령과 부통령 경호대간 충돌이 총격전으로 번지며 최소 150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수는 더 불어날 가능성이 있다. 2년 이상 내전을 벌이다 국제사회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고 대통령과 부통령 진영 간 구성한 연정이 위기를 맞았다는 평가다.
9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살바 키르 대통령과 리크 마차르 부통령이 수도 주바의 대통령궁에 모여 이튿날 독립 5주년 기념 기자회견을 준비하던 중 발생했다. 양측 경호대 간 시비가 중화기까지 동원한 무력충돌로 이어진 끝에 이같은 인명피해를 냈다.

마차르 부통령의 대변인인 로만 니아르지는 "사망자가 150명을 넘어섰다. 양측 경호원 전원이 이번 총격에 참여해 사상자가 큰 숫자로 불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인 8일에도 주바 외곽 검문소에서 정부군 출신과 반군 출신 군인들 간 총격전이 벌어져 정부군 출신 군인 5명이 사망하고 반군 출신 군인 2명이 부상당했다.

지난 2013년 말부터 내전을 이어오던 남수단은 지난해 8월 평화협정을 맺고 올 4월 마차르가 부통령직에 복귀했다. 2년 4개월여의 내전 기간 동안 수만 명이 숨지고 300만명의 난민이 발생한 바 있다.

이번 사건은 연정을 구성한 양 진영 반대파들끼리 빚은 무력충돌로 풀이된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평화정착 과정에서 책임감이 부족한 모습"에 대해 "매우 심려스럽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