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22·연세대)가 올 시즌 출전한 여섯 차례의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을 획득하고 있다.

손연재는 9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에서 후프 은메달, 리본 동메달을 땄다.
종목별 결선에서 후프로 18.600점을 얻었다. 전날 개인종합 때 기록한 후프 18.750점보다 점수는 낮았지만, 다른 선수들의 부진 덕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은 러시아의 야나 쿠드랍체바(19.200점)가 가져갔다. 동메달은 마르가리타 마문(18.500점)이 차지했다.

손연재는 마지막 종목인 리본에서도 선전했다. 18.500점을 기록해 마문(19.200점), 멜리티나 스타뉴타(18.550점·벨라루스)에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다.

손연재는 지난 2월 에스포(개인종합 은메달, 후프 동메달, 볼 금메달, 리본 은메달)를 비롯해 3월 리스본(후프 동메달, 볼·곤봉 은메달)과 4월 페사로(곤봉·리본 은메달), 5월 소피아(개인종합 동메달, 후프 은메달, 볼 동메달, 곤봉 금메달, 리본 은메달), 6월 과달라하라(볼 동메달) 등 메달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대회까지 올 시즌 출전한 6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을 수확하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