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봉원이 사업 실패 등으로 생겨난 빚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봉원은 1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최근 빚을 모두 갚았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봉원은 "지난해 빚을 다 갚았다. 10년 만이었다. 10년 묵은 체증이 다 떨어져 나간 것처럼 너무 개운했다"며 한 달 이자만 500만원씩 냈다고 밝혔다.

이어 "돈이 더욱 나올 구멍이 없었을 때 잠깐 이상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이해간다"고 말해 극한의 상황에 몰린 적도 있음을 밝혔다.

또 이봉원은 "무허가에서 살았다. 개그맨 될 때도 무허가였다. 단칸방이 아니라 무허가의 두 칸 방에서 살다가 내가 돈 벌어서 시에서 땅을 샀다. 그 땅 위에 집을 지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부모님이 3~40년을 무허가로 살다가 집을 지었으니까 좋아하더라. '경축! 이봉원 주택 완공'이라고 적힌 수건을 온 동네에 돌렸다"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