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광희에 대한 제보를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릴레이툰 다섯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는 가스파드와 정준하가 뭉친 세 번째 릴레이툰이 공개됐다. 이날 모인 멤버들은 근황을 이야기하는 와중에 유재석은 한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제보가 하나 들어왔다. 우리 '무한도전' 멤버 중 한 사람이 연애 중이라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압구정에서 멤버 중 한 사람이 자동차 조수석에 미모의 여성을 태웠다는 소식을 제보받았다"고 설명했고 자연스럽게 미혼인 광희에게 시선이 쏠렸다.

이에 하하는 "압구정에 간 적이 있느냐 없느냐"고 추궁했고 광희는 "압구정에는 갔지만 조수석에 안 탔다"며 당황했다.

결구 유재석은 "여러분. 못 본 척해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광희는 "그러지 말라. 여기서 말해서 잘 된 게 없다"고 하소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