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불후의명곡

'불후의명곡' 양수경이 20년 만에 무대에 섰다.

9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양수경 편이 방송 됐다.

이날 '불후의명곡'에 출연한 양수경은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로 직접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무대 뒤에는 20여 년 전 양수경의 모습이 스쳐갔다.

양수경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은 아름다운 미모와 맑고 고운 음색으로 관객들을 울렸다. 그녀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불후의명곡' 무대가 끝난 뒤 양수경은 “관객들이 저를 보고 울컥하고 약간 우시는 거 같더라. 정말 이 프로가 잡힐 때부터 절대 무대에서 울지 말아야하고 나왔는데 (관객의) 모습을 보는 순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대기실에서 알리와 솔지, 이영현 등도 눈물을 보였다.

한편 양수경은 “무대에 선 건 20년 만이다. 내가 분명히 노래 부르는 사람인데 가수 양수경이 아니지 않았냐”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