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최두호가 UFC에서 3경기 연속 승리했다.

최두호는 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가든 아리나에서 열린 UFC TUF23 피날레 페더급 경기에서 티아고 타바레스(31·브라질)를 상대로 1라운드 2분 42초 만에 승리했다.

타바레스가 경기 초반 테이크다운을 걸며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최두호는 빠져나온 뒤 상대 얼굴에 주먹 두 방을 꽂았다.

최두호는 쓰러진 타바레스 위에 올라타 다시 한 번 주먹을 날렸고, 심판은 곧바로 최두호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로써 최두호는 종합격투기 전적 14승 1패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