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굿와이프

드라마 '굿와이프'가 안정적인 시청률로 출발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 첫 방송이 평균 4%, 순간 최고 5.9%의 시청률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는 전작인 '디어 마이 프렌즈'의 첫회 시청률 5.1%보다는 뒤지지만, 케이블 동시간대 1위의 성적이다.

국내 최초로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굿와이프'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성상납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면서 사법연수원 졸업 후 전업주부로 살아온 그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생계를 위해 15년 만에 변호사로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프라하의 연인' 이후 11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전도연은 모든 명의가 남편 이름으로 돼 있을 정도로 세상 물정 모르던 순진한 전업주부에서 한순간에 전쟁터 같은 법적 공방의 현장으로 뛰어든 김혜경의 혼란스러움과 변화를 설득력 있게 잘 그려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