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렉시트 비상계획 없었다

입력 2016-07-08 18:36 수정 2016-07-09 02:08

지면 지면정보

2016-07-09A11면

브렉시트 후폭풍

경제충격 수차례 경고한 재무부
투표 끝나자 대응책 마련 안해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의 위험성을 여러 차례 경고하면서도 막상 투표 결과 브렉시트로 결정될 상황의 대응책은 전혀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톰 스컬러 영국 재무부 차관은 7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에 출석해 “특별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은 세우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스컬러 차관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등과 함께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앞두고 벨기에 브뤼셀을 오가며 EU와 협상을 벌여 영국의 특별 지위 등을 얻어낸 인물이다. 이 공으로 지난 5월 재무부 공무원 가운데 최고 직급인 영구 차관 자리에 임명됐다.

그는 영국의 금융감독기구(FCA), 영국 중앙은행(BOE) 등과 함께 브렉시트 시 영국 경제가 얼마나 타격을 입을지 분석한 두 건의 보고서를 작성한 것 외에 달리 비상계획을 수립한 것은 없다고 시인했다.
이 보고서는 EU 탈퇴를 결정하면 국내총생산(GDP)은 2년 내 최고 6%, 주택가격은 최고 18% 하락할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EU 탈퇴 진영이 ‘공포 프로젝트’라고 비아냥댄 내용이다.

스컬러 차관은 “정부는 잔류파가 승리할 것이라고 봤기 때문에 투표 전 재무부가 비상계획을 세우기는 어려웠다”고 전했다. 캐머런 총리와 조지 오즈번 재무장관이 EU 잔류 캠페인을 주도했기 때문에 ‘패배’를 가정한 현실적 대안을 마련할 분위기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영국 재무부는 이달 초 오즈번 장관의 FT 인터뷰에서 현재 20%인 법인세율을 15% 아래로 떨어뜨리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공격적인 브렉시트 대응책을 내놨다. 하지만 영국 내 기업의 불안을 잠재울 수는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