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반도 배치 확정]

정치권 엇갈린 반응

입력 2016-07-08 18:00 수정 2016-07-09 02:49

지면 지면정보

2016-07-09A3면

새누리 "국가 안보·국민 안전에 기여할 것"
더민주 "반대는 안하지만 졸속 결정 유감"
국민의당 "입장 번복 등 국민 기만…반대"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갈렸다. 새누리당은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충분한 논의가 부족한 것은 유감이지만 사드 배치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8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설명을 듣고 “‘사드 괴담’ 같은 것들이 나올 수도 있는데 사실과 전혀 다른 만큼 잘 홍보하고 설명하자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무수단 시험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은 필요한 조치”라며 “새누리당은 사드 체계의 배치·운용 과정에서 환경 및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결정과정에 대해선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사드 배치 자체엔 반대하지 않았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김 대표가 (한 장관의 보고를 받고) 사드가 효용성이 있는지, 안전은 보장되는지 물었다”며 “배치 자체는 반대하지 않지만 그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반미 감정 등은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중국 측 반발에 대해 정부가 안일하게 인식했다”며 사드 배치에 반대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대(對)중 관계 악화에 따른 경제적 파장을 좀 더 깊게 고려했어야 했다”며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과정은 입장 번복 등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일방적인 사드배치 결정과 한·미 간 밀실협의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결정 철회를 주장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