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더민주 의원 "추경에 일자리·누리예산 포함해야"

입력 2016-07-08 18:15 수정 2016-07-09 02:36

지면 지면정보

2016-07-09A6면

정가 브리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8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에 실질적인 일자리 대책과 누리과정 예산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추경예산안에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들을 마구잡이로 끌어와 10조원의 숫자를 맞추는 게 아닌지 걱정된다”며 “대형 SOC 사업이 서민들의 실생활을 개선할 수 있는 대책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