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 "검찰 영장청구 유감…결백 입증할것"

입력 2016-07-08 16:21 수정 2016-07-08 16:21
박선숙 국민의당 의원은 8일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추가조사가 필요하면 협조하겠다고 했음에도 영장을 청구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 측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사전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박 의원의 입장을 이같이 전했다.

박 의원은 "법원의 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결백을 입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왕주현 사무부총장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리베이트 조성 및 지급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