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유승민 의원과 악수하며 35초간 대화

입력 2016-07-08 15:30 수정 2016-07-08 15:30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새누리당 의원 전원과 청와대 오찬을 마친 뒤 유승민 의원과도 악수를 하고 가벼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새누리당 지도부·국회의원간 청와대 오찬 행사 종료 이후 행사장 출입문에 서서 떠나는 의원 모두와 악수를 하며 당청간 단합과 화합의 뜻을 전했다. 박 대통령은 유 의원과도 악수를 하면서 약 35초 정도 대화를 나눴다고 새누리당 민경욱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유승민 의원과도 악수를 한 뒤, 대통령이 양손짓까지 섞어가며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오찬 행사를 시작하기 전 참석자 전원과 차례로 악수하는 방안을 고려했지만, 그럴 경우 의원들이 줄을 서 본인 차례를 기다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행사를 마친 뒤 하는 것으로 정했다고 한다.

오찬 종료 후 의원들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착석한 채 담소를 나눴고, 박 대통령이 자리에서 일어나 떠나는 의원들을 출입구에서 배웅하는 형태를 취했다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