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베이서 열차 폭발로 25명 부상…테러 가능성은?

입력 2016-07-08 08:45 수정 2016-07-08 08:45
대만 수도 타이베이의 한 통근 열차에서 테러로 의심되는 폭발이 발생해 25명이 부상했다.

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9시52분(현지시간) 타이베이 쑹산역에서 진입하던 타이베이발 지룽행 열차의 6호 차량에서 원인불명의 물체가 폭발했다.
폭발로 인해 여성 12명 등 승객 2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화상을 입은 21명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부상자 명단에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량 내부에 흰색 화약가루가 도처에 널려 있고 15∼20㎝ 길이의 폭죽 잔해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계획적인 테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열차가 앞서 정차했던 타이베이역에서 40대 남성이 검정가방을 열차 안에 두고 내리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차량내 폐쇄회로(CC) 카메라 등을 통해 이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대만 당국은 쑹산기차역에 비상대책센터를 꾸리고 사고 수습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