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가스 실내 유입' 포드 익스플로러, 국내서도 조사 착수

입력 2016-07-08 07:51 수정 2016-07-08 07:51

정부가 미국에서 배기가스 실내 유입 논란에 휩싸인 포드 익스플로러의 조사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는 배기가스 실내 유입 의혹과 관련,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조사를 받고 있는 포드 익스플로러 차량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NHTSA는 주행 과정에서 차량 내부로 배기가스가 들어온다는 포드 익스플로러 운전자들의 민원이 154건 접수됨에 따라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 대상은 2011∼2015년 생산된 차량이다. 이 기간에 생산된 포드 익스플로러는 글로벌 시장에서 총 95만대 이상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는 약 8000대 팔렸다.

NHTSA는 차량이 가파른 고갯길을 넘을 때 속력을 내거나 에어컨이 실내순환 모드로 작동할 때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 실내 배기가스 유입에 대한 국제 기준은 없지만 안전 운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리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