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상장사들의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가 높다며 삼성전자(2,581,00058,000 -2.20%)를 제외한 실적 추정치의 둔화를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39% 증가한 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3.01% 늘어난 50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7조5049억원을 7.93% 웃돈 수치다.

최민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깜짝 실적과 함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실적 추정치도 높아졌다"며 "국내 증시에 긍정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상장사의 2분기 순이익 추정치는 26조5000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28.2% 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순이익 증가세는 2주간 고점 대비 3.9% 내렸다.

최 연구원은 "삼성전자를 제외한 상장사의 실적 추정치 둔화는 확대 해석할 필요가 없다"며 "삼성전자 제외 종목군의 상반기 이익 증가율은 17.1%로 충분히 높아 편안한 실적 기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