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유승민과 악수할까…오늘 새누리당 의원 초청 오찬

입력 2016-07-08 06:59 수정 2016-07-08 08:34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새누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전원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함께 한다.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의원 전원을 초청해 식사를 같이하는 것은 2014년 1월 7일과 지난해 8월 26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대 국회가 개원한 이후 처음 진행되는 이번 오찬은 박 대통령과 20대 여당 국회의원간 상견례 성격도 있다.

이런 점에서 박 대통령은 오찬에서 임기 후반 국정 과제 추진에 대한 여당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누리당이 총선 패배 이후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유승민 의원 등의 복당 문제 등으로 심각한 계파 갈등을 겪었던 만큼 박 대통령은 오찬 회동을 계기로 당청 화합과 여권 결집의 메시지도 던질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의 위협공세 따른 안보 위기 상황에서 국민적 단합이 필요하다는 점도 부각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찬 진행 형식이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이번 오찬은 이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관례대로 진행될 경우 새누리당 지도부와 함께 헤드테이블에 앉는 박 대통령이 김무성 유승민 의원과 직접 접촉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두 의원은 같은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다. 또 오찬 시간상 박 대통령이 의원들과 개별적으로 인사할 기회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