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26년 만에 여성 총리…메이·레드섬 총리 경선 결선 진출

입력 2016-07-08 06:24 수정 2016-07-08 09:24
영국이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 이후 26년 만에 여성 총리를 맞게 됐다.

데이비드 캐머런의 후임 총리가 될 영국 집권 보수당 대표 경선에서 테리사 메이(59) 내무장관과 앤드리아 레드섬(53) 에너지차관이 결선에 진출했다.

7일(현지시간) 보수당 하원의원 330명 가운데 329명이 후보 3명을 대상으로 벌인 2차 투표 결과, 메이 장관이 19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탈퇴파 레드섬 차관이 84표로 2위를 기록했다.

탈퇴파 마이클 고브(48) 법무장관은 46표를 얻는데 그쳐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이제 15만명 당원들이 오는 9월8일까지 메이와 레드섬을 놓고 우편투표를 벌일 예정이다.
당선자는 이튿날인 9월 9일 발표된다.

5선 관록의 메이와 25년 경력의 금융인 출신 재선의원 레드섬 가운데 1명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혼란을 수습하고 EU 탈퇴 협상을 이끌게 됐다.

메이 장관은 이날 투표 결과 발표 뒤 "EU를 떠나면서 최선의 합의를 협상할 입증된 지도력이 필요하다"며 "투표 결과는 보수당이 협력할 수 있고 나의 리더십 아래 그럴 것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애초 EU 잔류를 지지했던 메이는 브렉시트를 기정사실화하고 탈퇴 협상에서 최선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연내 탈퇴 협상을 시작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반면 레드섬은 협상을 최대한 신속히 끝내 브렉시트를 앞당기겠다고 했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보수당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 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메이와 레드섬 양자 대결에서 메이가 63% 대 31%로 앞섰다.

다만 보수당 지지층에서는 탈퇴에 투표한 이들이 더 많아 "진정한 브렉시티어"를 강조하는 레드섬이 선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