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IMF 총재 "트럼프 무역정책, 세계 경제에 큰 타격"

입력 2016-07-08 06:08 수정 2016-07-08 06:08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7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무역정책이 보호무역 움직임을 촉발할 수 있다고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트럼프 후보의 무역정책과 관련해 “세계 경제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게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의 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금융시장에 불안정성을 더할 것이라며 이는 지난달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이후 나타난 혼란과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새로운 미국 대통령이 누가 됐든 무역에 관해 긍정적인 관점에서 살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브렉시트와 관련해 라가르드는 또 영국이 불확실성을 걷어내기 위해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향후 불확실성으로 인한 영향은 영국과 유럽연합(EU)의 탈퇴 협상에서 정립될 새로운 무역관계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IMF는 만일 영국이 노르웨이처럼 EU 단일시장 접근을 유지한다면 영국 경제는 잔류 때와 비교해 1.5%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일반관세협정 모델로 나아갈 경우 4.5%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