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년만에…영국, 여성 총리 맞는다

입력 2016-07-08 03:41 수정 2016-07-08 03:41

지면 지면정보

2016-07-08A10면

메이 장관·리드섬 차관, 보수당 대표 결선서 대결

고브 법무장관은 3위로 탈락

메이 내무장관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후임이 될 영국 보수당 대표 경선에서 예상대로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59)과 앤드리아 리드섬 에너지차관(53)이 결선에 진출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이끈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48)은 탈락했다. 영국은 이에 따라 마거릿 대처 이후 26년 만에 여성 총리를 맞게 됐다.

보수당 하원의원(330명)이 7일 벌인 2차 투표에서 메이 장관이 199표로 1위, 리드섬 차관은 84표로 2위를 기록해 결선에 올랐다.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과 함께 브렉시트를 주도한 고브 장관은 46표를 얻는 데 그쳤다. 결선은 오는 9월8일까지 15만명 당원의 우편 투표로 치러진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