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추경안 내달 초까지 처리"

입력 2016-07-07 21:55 수정 2016-07-08 03:22

지면 지면정보

2016-07-08A8면

정진석 "총리가 더 뛰어달라"…황 총리 "여야 의원들 만날 것"

< 20대 국회 첫 고위 당·정·청 회의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부터),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황교안 국무총리,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이 7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정부와 청와대, 새누리당은 7일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을 다음달 초까지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동개혁 4법, 규제프리존특별법, 규제개혁특별법은 9월 정기국회 전에 임시국회를 열어 최우선 처리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의 브리핑에서 “추경을 조속히 편성하고 국회에서 신속히 처리해 일자리 창출과 민생 안정, 지방 재정 확충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정부가 오는 20일께 추경안을 확정하면 당은 국회 통과를 위해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재원은 추경에 따라 늘어나는 교부금으로 조달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내년 2월이면 박근혜 대통령 집권 4년이 되고 대선 정국으로 접어들기 때문에 정말 시간이 없다”며 “총리가 더욱 적극적으로 역할을 하고 분주하게 돌아다녀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황 총리는 “18일 이후 새누리당 의원들과 다섯 차례 만찬 간담회를 하고 이후 야당 의원들과의 자리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