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우수기술연구센터(ATC)사업에서 ‘경구용 당뇨병 치료제 개발과제’에 대한 신약 연구가 ‘계속 과제’로 선정됐다고 7일 발표했다.

과제에 선정된 후보 물질인 ‘HD-3445’(GPR119 효용제)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안정적인 혈당 및 체중 조절을 개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HD-3445는 혈당 조절 능력뿐 아니라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 세포 안정화를 유도하는 등의 효과를 이끌어 낼 것으로 보여, 신약으로 개발되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증상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학 현대약품 대표는 “ATC의 계속 과제 선정은 현대약품의 대사성 질환 치료제 개발 역량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