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車 잇단 사고에 美당국 조사
테슬라 "자율주행 증거없다" 반박
미국 교통안전당국이 이번엔 테슬라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X’(사진)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 자율주행 모드가 사고 원인인지를 가리는 조사다. 테슬라는 지난 5월 전기승용차 ‘모델S’가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다 반대편에서 오는 트럭을 들이받아 운전자가 사망한 사고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미 CNBC는 지난 1일 펜실베이니아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016년형 모델X(사진)의 사고를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조사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차량은 고속도로 주행 중 가드레일과 충돌한 뒤 여러 개의 차로를 가로질러 콘크리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사고 차량에 탑승한 앨버트 스칼리오네는 경찰조사 과정에서 “당시 차량이 자율주행 모드였다”고 주장했다. 테슬라 측은 “이번 사고와 자율주행 기능이 관련 있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없다”고 부인했다. 일부 언론은 경찰조서에 차량이 자율주행 상태였다는 정보가 없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는 모델S가 첫 운전자 사망 사고를 일으켜 NHTSA가 예비조사에 착수했다는 발표가 나온 다음 날 발생했다. NHTSA는 모델S 자율주행시스템의 기술과 성능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