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에 '한국판 융프라우 산악열차'

입력 2016-07-07 18:07 수정 2016-07-08 02:16

지면 지면정보

2016-07-08A1면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
강원 대관령 일대에 한국판 ‘융프라우 산악열차’가 생긴다. 정부가 이 지역을 대표 관광지로 키우기 위해 백두대간보호지역, 자연공원, 국유림 등 다양한 보전지역으로 묶인 중첩 규제를 한꺼번에 풀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7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강원 산악관광 사업 외에도 △경기 의정부에 대규모 프리미엄아울렛과 테마파크 등이 어우러진 복합문화단지 △한화큐셀이 추진 중인 충북 진천의 태양광 발전설비 공장 증설 △LG생활건강이 시행하는 충남 천안의 화장품복합단지 조성사업 등 모두 5건, 3조6000억원 규모의 기업 투자 관련 규제를 풀기로 했다.

금융회사와 일반법인이 벤처기업 및 벤처펀드에 투자하면 출자액의 5%를 세액공제해주고 기업소득환류세제 산정 때 벤처 지분 투자도 인정하기로 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전용 장외시장(KSM)도 개설해 일반인이 창업기업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