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위기 극복하려면 '더 좋은 쥐덫' 만들어야"

입력 2016-07-07 13:33 수정 2016-07-07 13:36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더 좋은 쥐덫'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더 좋은 쥐덫을 만든다면 당신이 외딴 숲 속 한가운데 집을 짓고 산다 하더라도 세상 사람들은 당신의 집 문 앞까지 반들반들하게 길을 다져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 시인 랠프 월도 에머슨의 글귀로, 박 대통령은 쥐덫을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로 위기를 극복하고 추월할 수 있다 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울워스라는 쥐덫 회사는 한번 걸린 쥐는 절대로 놓치지 않고, 예쁜 모양의 위생적 플라스틱 쥐덫으로 만들어서 발전시켰다"며 "이런 정신은 우리에게 생각하게 하는 바가 많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경제는 세계 경제 정책과 환율 등에 영향을 많이 받지만,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궁극적 방안은 최고의 서비스와 제품이라는 진단이다.

박 대통령은 "물론 이런 길로 나가는 것이 쉽지 않지만, 누구나 쉽게하는 방법으로는 이것을 극복할 수도 없고 최고가 될 수도 없다"며 "그렇게 되면 우리는 맨날 환율과 세계시장에 흔들거릴 수밖에 없고 계속 고생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