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배우 배두나가 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터널'(감독 김성훈, 제작 어나더썬데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하정우, 배두나, 오달수 주연의 '터널'은 집으로 가는 길 갑자기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