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터널' 오달수 배두나 김성훈 감독 하정우 /사진=최혁 기자

'암살'의 하와이 커플 배우 하정우와 오달수가 영화 '터널'로 다시 만났다.

7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터널'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하정우, 배두나, 오달수, 김성훈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하정우 전작 '암살'을 언급하면서 "환생을 해서 다시 만났다. 너무나 즐겁고 무한한 신뢰와 믿음이 갔다. 달수형과 같이 연기를 하면, 전화통화로 목소리만 들어도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는 힘을 많이 받는다"라고 반가움을 전했다.

오달수는 "너무너무 보고싶었다. 따로따로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영화 '터널'은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다. 오는 8월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