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7일 KTB투자증권(6,260240 +3.99%)이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증권형 크라우드펀딩) 등록을 했다고 밝혔다.

KTB투자증권은 크라우드펀딩을 전담하는 스타업금융팀을 신설해, 디자인과 기술 중심의 초기기업을 발굴할 방침이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은 지난 1월 출범 이후 11개 중개업자 사이트를 통해 59개 기업이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투자자는 3314명, 청약금액은 99억원이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